마시고 남은 위스키 보관하는 방법 3가지

위스키는 40도 이상의 주류가 많아 한 번에 마시는 경우는 드물고 뚜따 후 위스키가 남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비싸기 때문에 한 번에 마시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겠지요

와인의 경우에는 반쯤 눕혀 보관하는 경우가 있지만 위스키는 보관하는 방법 아주 단순하고도 다릅니다.

마시고 남은 위스키가 있다면 위스키 보관 방법을 참고하여 최상의 맛을 유지하시길 바랍니다.

올바른 위스키 보관 방법 3가지

위스키는 도수가 높아 변질 가능성이 낮지만 잘못된 보관 방법을 고수하다가는 자칫 위스키가 모두 증발하거나 이상한 맛이 섞여버릴 수 있습니다.

올바른 위스키 보관 방법 3가지를 꼭 유념하시길 바랍니다.

1. 완전한 위스키 밀봉

e196b2d8a13dae74419ccd606adc4258_1697174420_7507.png

위스키 뚜껑은 크게 트위스트 캡과 코르크, 구알라 캡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저렴한 위스키의 경우 돌리면 열리는 트위스트캡으로 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위스키가 완전히 밀봉되기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먹고 남은 위스키를 오래 보관하고 싶다면 별도의 병이나 디켄터에 완전한 밀봉 상태로 보관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또한 코르크의 경우 위스키를 눕혀 보관하게 되면 코르크에 위스키가 흡수되어 증발하여 일명 ‘천사의 몫‘이 되게 됩니다.

코르크에 소중한 위스키가 흡수되지 않도록 반드시 병을 세워서 보관하시길 바랍니다.

2. 적당한 온도

위스키를 보관하기 적당한 온도는 사실 ‘상온’에만 잘 보관하면 크게 문제는 없습니다.

오히려 냉장고나 온도가 너무 낮은 곳에 보관하는 경우 위스키의 맛이 변질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햇빛이 들지 않는 집 안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햇빛은 위스키에 첨가되는 카라멜 색소를 파괴하기 때문에 위스키의 색 변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또한 바람이 불고 온도 변화가 잦은 베란다나 야외에 보관하는 것은 지양하는 것이 좋으며 위스키 박스가 있다면 박스에 담아 보관하는 것이 최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보관 방법입니다.

위스키를 보관하기 가장 좋은 온도는 15도에서 20도 사이로 보관한다면 오랫동안 변질되지 않는 맛으로 보관할 수 있습니다.

3. 위스키 유통기한

위스키는 대부분 40도 이상의 높은 도수를 지니고 있는 술로 24도만 넘어가도 미생물이 번식하거나 살 수 없는 환경이 조성되어 사실상 유통기한이 끝도 없는 ‘영원의 술’로 불립니다.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마신 후 남은 위스키의 맛이 평생 유지되는 것은 아닙니다.

뚜껑조차 따지 않은 위스키라면 상관 없지만 오픈된 위스키의 경우 절반까지는 2년 이내에, 25% 이하 남은 위스키는 6개월 내에 마셔야 향과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